소중한 것을 볼 수 있는 눈 > 환영인사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환영인사 보기

환영인사

소중한 것을 볼 수 있는 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춘호 작성일13-07-17 08:46 조회3,870회 댓글0건

본문

헌트라는 사람에게는 사랑하는 여인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아버지는 헌트가 가난하다는 이유로 결혼을 반대했습니다.
그래도 헌트가 포기하지 않자 그를 떼어놓을 생각으로 이런 조건을 내놓았습니다.
  "열흘 안에 자네가 정당한 수단으로 만 달러를 벌어오면 결혼을 허락하겠네."
  그런 큰돈이 있을 리 없는 헌트는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자신의 발명품을 떠올렸습니다.
큰 행사가 있을 때마다 가슴에 꽃을 꽃았는데 일자형 핀으로 꽃을 꽃으면 번번이 떨어지곤 했습니다.
곰곰이 생각하던 그는 철사를 구부린 모양의 핀을 생각해 냈습니다.
그것이 클립의 원형이었습니다.
  헌트는 재빨리 꽃집으로 달려가 자신의 발명품을 만 달러에 사달라고 했습니다.
꽃집 주인은 말했습니다.
  "지금 오천 달러를 받고 앞으로 판매액의 3퍼센트를 받는 게 어떻겠어?
내 말대로 한다면 분명히 큰 부자가 될 거야."
  "아닙니다. 한꺼번에 만 달러를 주십시오."
  그리고 생각했습니다. '오늘 중으로만 달러가 없으면 그녀와 결혼할 수 없다. 그녀가 없으면 아무리 돈이 많다고 해도 무슨 소용인가?'
  그는 결국 사랑하는 여인을 선택했고 곧 그녀와 결혼할 수 있었습니다.
헌트가 발명한 핀은 전 세계로 퍼졌고 그 덕에 꽃집 주인은 큰 부자가 되었습니다.
  나중에 이 사실 을 알게 된 아내가 헌트의 경솔함을 나무랐습니다.
하지만 헌트는 빙그레 웃으며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는 비록 부자는 못되었지만 그 누구보다도 행복해요. 돈 대신 사랑하는 당신을 얻었으니까요."

  우리에게는 소중한 것을 볼 수 있는 눈과 그것을 위해 다른 모든 것을 포기 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자랑해야 할 가장 소중한 면류관은 나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신 주님이십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한국연합회 선교부 | 고유번호증번호: 204-82-62040 | 대표자: 강순기 | 부서장: 신광철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