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을 위한 살아있는 예화 > 환영인사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환영인사 보기

환영인사

어버이날을 위한 살아있는 예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춘호 작성일13-05-10 08:32 조회3,538회 댓글0건

본문

일본의 어느 일류대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사장이 면접 자리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부모님을 목욕시켜드리거나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청년은 정직하게 대답했다."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청년은 잠시 생각했다.

정해진 면접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 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청년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 하는 형편이었다.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어머니의 바람대로 그는 도쿄의 명문대학에 합격했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해야 할 차례였다.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청년은 곰곰이 생각했다.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 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 드리는 게 좋을 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하셨다."발은 왜 닦아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를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세 바뀌었다.두말없이 문턱에 걸터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께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 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 거에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밖에는 안 계십니다.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인사부로 가서 입사 수속을 밟도록 하게..."

우리는 보이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을 섬기고 있지만 그러나 우리의 눈에 보이는 하나님은 우리의 부모님들이시다. 부모님께 불효하는 것은 결국 하나님께 불효하는 것이다. 가나안의 아비 함과 그 족속이 저주를 받은 것은 노아 즉 그의 아버지가 술에 취하여 벌거 벗고 드러누웠을 때 아버지의 벗은 모습을 형제에게 고하였다. 그는 아버지의 벗은 모습을 덮어드리고 그런 말을 하지 말아야 하였지만 아버지의 허물을 다른 형제에게 고하였다.
바로 함의 이런 태도가 그 자신과 그의 자손들, 즉 가나안의 멸망의 토대가 된 것이다.

[잠30:17]아비를 조롱하며 어미 순종하기를 싫어하는 자의 눈은 골짜기의 까마귀에게 쪼이고 독수리 새끼에게 먹히리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부모를 돌아보고 효성스러운 자녀들이 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