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친구 되기 (1월 23일 안식일) > 선교지 소식지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선교지 소식지 보기

선교지 소식지

하나님과 친구 되기 (1월 23일 안식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식일학교 작성일20-12-28 08:30 조회69회 댓글0건

본문

123일 안식일 러시아

 

하나님과 친구 되기

 

마샤(17)

 

- 러시아의 알을 품은 인형인 마트료시카는 인형 안에 비슷한 모양의 더 작은 인형이 뽑아져 나올 수 있게 만든 목제 인형 세트로 보통 총 여섯 개 이상으로 구성됩니다. 인형의 모양은 대개 매끈한 원통형으로 모든 인형에 장식 무늬가 그려져 있는데 종종 정교하게 그려집니다. 가장 일반적인 장식 주제는 전통 의상을 입은 농민 소녀이지만, 정치인과 동화 내용을 포함한 거의 모든 것이 될 수 있습니다.

- 러시아 전통 요리는 광대한 국토를 반영하듯이 다양하며 육류에서 추출한 많은 단백질 음식과 호밀, 보리, 밀 등 다양한 곡물에서 추출한 탄수화물 음식으로 본래 혹독한 기후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성스러운 식단을 기본으로 하였습니다. 채소, 고기, 생선으로 만든 수프와 스튜가 일반적입니다. 최근 몇 세기 동안 해외에서 더 세련된 요리 기술과 식품이 수입되어 러시아 요리에 창조적으로 결합되었습니다.

- 20세기 동안, 특히 소련 시절 러시아는 안나 파블로바, 바슬라프 니진스키, 마야 플리세츠카야, 루돌프 누레예프, 미하일 바리시니코프 등 국제적으로 유명한 발레 스타들을 배출했습니다.

- 시베리아의 바이칼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호수로 5,670 입방 마일(23,615 입방 킬로미터)의 물, 즉 전 세계 담수량의 거의 4분의 1의 양이 담겨 있습니다. 가장 깊은 곳은 5,387피트(1,642미터)로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호수이기도 합니다.

 

마샤가 5살이었을 때, 그녀의 언니는 러시아의 시베리아 도시 노보쿠즈네츠크에서 침례를 받았습니다.

먀샤는 언니가 침례탕 물속으로 들어가는 것을 뚫어지게 보았습니다. 그녀는 목사님과 다른 교인들이 나중에 그녀를 축하해주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녀는 침례가 멋진 의식이라고 생각했고 1년 내내 침례에 대해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6살 때 그녀는 침례를 받을 수 있는 나이가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침례를 받고 싶어요.”라고 그녀는 어머니에게 알렸습니다.

하지만 그 후 그녀는 생각했습니다. ‘6살은 아마도 침례를 받기에 너무 어릴지도 몰라. 10살이 더 나을 것 같아.’ 마샤는 10살까지 기다리기로 결심했습니다.

세월이 흘렀습니다. 열 번째 생일이 다가오자 마샤는 자신의 결심을 기억하고 교회 목사님에게 다가가 침례를 받고 싶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목사님은 그녀의 결정에 기뻐하며 8명의 더 큰 아이들과 함께 침례반으로 그녀를 초대했습니다. 침례반은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그러나 1년 후 마샤가 11살 때 목사님이 다른 교회로 옮겨졌습니다. 새로운 목사님은 그녀에게 침례주는 것을 거절했습니다. “미안하지만 너는 너무 어리구나.”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마샤는 몹시 실망했습니다. 그녀는 새로운 목사님과 한동안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습니다.

12살 때, 그녀는 목사님에게 침례를 받을 수 있는지 다시 물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목사님은 동의했고 그녀를 침례반에 초대했습니다. 마샤는 4개월 동안 참석했습니다.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 침례반은 더 이상 흥미로워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얼마나 오랫동안 침례를 받고 싶었는지, 목사님이 어떻게 그녀의 침례를 거절했는지에 대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중도에 침례반을 나왔고 교회를 떠나는 것을 고려했습니다.

교회 밖에서 마샤는 학교나 그녀의 삶을 즐기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친구가 많지 않았습니다. 그녀의 미래는 암울해 보였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는 마샤에게 재림교회 기숙학교인 자오크스키 기독교 학교에 가고 싶은지 물어보았습니다. 마샤는 새로운 사람들과의 새로운 시작을 원했으므로, 가기로 동의했습니다.

학기가 시작되기 전 여름에 그녀는 마침내 침례를 받았습니다. 여름 캠프에서 그녀는 자신이 침례를 받지 않은 유일한 십대인 것 같았습니다. 그녀는 16살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침례를 받은 후에도 삶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자오크스키에서의 처음 몇 주는 외로웠습니다. 마샤는 친구를 사귀는 법을 잘 몰랐습니다. 그녀는 슬펐습니다. 같은 캠퍼스에 있는 자오크스키 대학교의 한 신학생이 그녀의 외로움을 눈치 채고 그녀와 친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알고 계셔.” 그는 말했습니다. “그분은 우리 가까이 계시고 우리와 친구처럼 이야기할 수 있어.”

마샤는 친한 친구가 많지 않았고, 그래서 하나님과 대화하기를 노력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조용한 곳을 찾은 그녀는 하나님께 마음을 쏟았습니다.

오랫동안 주님께 이야기하지 않은 저를 용서해 주세요.” 그녀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주님과 친해지지 못해 죄송합니다. 침례를 주지 않는다고 목사님께 화를 낸 것은 제 잘못입니다.”

기도하는 동안 그녀에게 평화가 밀려왔습니다. 생전 처음으로 그녀는 하나님이 가까이 계신 것을 느꼈습니다.

그 순간부터 삶은 변화되었습니다. “전에는 제가 항상 친구들을 갈망했습니다.” 그녀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저에게는 언제든지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가 생겼고, 대화할 누군가를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이번 기 13째 안식일학교 헌금 가운데 일부는 자오크스키 기독교 학교가 자오크스키 삼육대학교 캠퍼스에 자체 학교 건물을 짓는 것을 돕는데 사용될 것입니다. 현재 이 학교는 대학교에서 교실을 빌려 사용하고 있으며, 여러분의 헌금은 아이들이 그들만의 교실에서 모일 수 있게 돕는데 사용될 것입니다.

 

* 사진은 페이스북(bit.ly/fb-mq)에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