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제안 순서 -독신 여성을 위한 비상장비 > 제안순서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제안순서 보기

제안순서

6월 제안 순서 -독신 여성을 위한 비상장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3-03-29 13:39 조회2,761회 댓글0건

본문

23. 독신 여성을 위한 비상장비


◈ 주제 : 독신 여성을 돕는 마음을 가진다.
◈ 진행방법  
   1) 해설가가 등장하여 특별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목소리로 들려주고 누구인지 맞추면서 진행한다.
   2) 교회의 독신 여성들이 불편해 하는 분위기가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 순서자료  
   해설 : 현충일은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친 이의 충성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잘 기억하고 계시지만 사람들은 쉽게 잊는 또 다른 그룹의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은 교회나 지역사회에서 혼자 살아가는 여성들입니다. 누구나 한번은 그러한 처지에 있을 수 있습니다. 사별했거나 아직 결혼 전의 학생이거나 노처녀이거나 편부모이거나 이러한 모든 독신 여성들의 특별한 필요를 기억해야겠습니다. 이 시간에는 하나님께서 기억해 주셨던 성경의 여성들을 소개해 드리고 그들이 삶을 이어갈 수 있었던 비상장비들이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네트워킹(인적 네트워크 형성)
   룻 : 저는 결혼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과부가 되었습니다. 게다가 자녀도 없었습니다. 고대 근동지방에서는 이런 경우에 아무런 지위나 유산, 집, 소득을 취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절망했습니다. 오직 하나의 희망은 재혼뿐이었습니다. 하지만 과부를 필요로 하는 사람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마을에서 자유롭게 다니며 웃고 춤추고 말하는 젊은 아가씨들을 바라보았습니다. 그들의 생활과 미래가 부러웠습니다. 저도 인생의 좋은 시절이었지만 좋지 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한계에 이르렀던 저는 누구일까요?
   해설 : 이 모압 여인은 누구였을까요? 예, 룻입니다. 그래서 어떻게 살아남았나요?
   룻 : 네트워킹이 저를 살게 하였습니다. 저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저는 시어머니 나오미의 족속을 택했습니다. 어머니는 제게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제가 일하게 도와주시고 친구도 알게 해 주셨습니다. 저는 베들레헴의 부유한 땅주인과 그의 일꾼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곧 보아스를 만났습니다. 그 이후의 이야기는 모두 아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도와주셨고 시어머니의 도움도 받았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독거여성들이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그것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해주시는 분입니다.
   해설 : 우리도 독거여성을 위한 네트워킹의 일원이 되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수용
   디나 : 저는 좋은 때를 기다리는 어린 아가씨였습니다. 아버지 텐트 속에서의 일상은 너무나 지루했습니다. 저는 예쁜 옷을 차려입고 넓은 세상을 구경하러 나갔습니다. 바깥세상은 정말 흥미진진했습니다. 저는 많은 친구들을 만났고 그들과 너무나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특별히 세겜은 너무나 잘 생기고 친절한 남자였습니다. 그런데 사건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저는 우리 족속의 수치가 되고 말았습니다. 너무나 창피했습니다. 그 후로 저는 남편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세겜은 저와 결혼하기를 원했지만 우리 민족들은 아무도 이를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그가 이방인이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해설 : 이 여성은 누구였을까요? 예, 디나입니다. 디나는 살기 어려울 만큼 힘들었지만 그래도 살아남았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죠?
   디나 : 그것은 바로 저를 ‘수용’하는 사람들 때문이었습니다. 저의 가족들은 저를 사랑하고 수용해주었습니다. 확실히 저는 잘못했습니다. 제가 함부로 행동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저의 가족들은 저를 비난하지 않고 감싸주었습니다. 가족들은 저를 위해 싸워주었습니다. 저는 사랑받는다고 느꼈고 끝까지 가족의 일원으로 남았습니다.
   해설 : 세상에는 수많은 싱글 여성들이 살고 있습니다. 많은 여성들이 특별한 이유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에서는 그들을 수용하고 사랑해주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과 제가 싱글 여성들이 필요로 하는 가족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믿음
    사르밧 과부 : 저는 남편과 사별했고 저 혼자 길러야 할 아들이 하나 있었습니다. 우리는 열심히 일해서 근근이 살았습니다. 하지만 기근이 닥쳤습니다. 우리는 마침내 마지막 밀가루와 기름만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밖으로 나가 나뭇가지를 주워 마지막 빵을 만들어 먹고 죽으려고 하였습니다. 아들이 배불리 먹지 못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엄마로서 너무나 큰 괴로움이었습니다. 뼈만 앙상한 아들을 정말 잘 먹이고 싶었고 웃음과 기쁨과 건강을 찾게 해 주고 싶었습니다. 너무나 주고 싶었지만 저는 가진 것이 없었습니다.
   해설 : 이분을 누구일까요? 그래서 어떻게 살아남았나요?
   사르밧 과부 : ‘믿음’으로 살게 되었습니다. 제가 마지막 빵을 구워야 할 때 하나님께서 선지자 엘리야를 제게 보내사 먹을 것을 주게 하셨습니다. 아들을 위한 마지막 식량을 어떻게 건장한 다 큰 어른에게 줄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그는 하나님의 종이었습니다. 저는 그것이 하나님께서 제게 시키시는 일임을 알았습니다. 엘리야는 저희 집 밀가루와 기름통이 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는 믿음으로 그분의 말씀에 순종했습니다. 그 순간부터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필요를 공급해주셨습니다. 세상에 의지할 것이 아무 것도 없어도 우리는 하나님을 의지할 수 있습니다.    
   해설 : 예,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독신 여성들의 물질적인 필요를 충족시켜 주십니다. 그런데 또 다른 누군가를 통해서 그분의 일을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누군가의 필요를 여러분께 보여주신다면 기꺼이 도우시기를 바랍니다. 엘리야는 한 과부의 필요를 돕는 통로가 되었습니다.
  
  희망
   하갈 : 남편에게 버림받고 아들과 함께 집에서 쫓겨난 심정을 아십니까? 싱글 여성이 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각종 고지서는 쌓이고 도구들은 수리를 해야 할 처지이며 배수구가 막히고 지붕도 고쳐야 합니다. 혼자 사는 여성이 이 일들을 어떻게 할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정말 어려운 점은 버림받았다는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런 일을 당했을 때 차라리 살기를 포기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정말 희망이 없고 눈물조차 나지 않았습니다.
   해설 : 이 여성은 누구일까요? 예, 하갈은 도대체 이 상황에서 어떻게 살아남았나요?
   하갈 : 저는 주님께서 주시는 ‘희망’을 붙들고 살았습니다. 그분은 사막에 엎드러진 제게 오셔서 제 아들 이스마엘이 큰 민족을 이룰 것이라고 용기를 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모자를 버리지 않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아들을 키우고 결혼도 시키게 하셨습니다. 희망이 없었다면 저는 살지 못했을 것입니다.
   해설 : 여러분은 자녀를 혼자 키우며 사는 싱글 여성을 아십니까? 아니면 아버지 혼자 자녀를 키우는 집을 아십니까? 아버지 없는 자녀들을 데리고 캠핑을 가면 어떻겠습니까? 안식일 오후에 함께 시간을 보내도 좋을 것입니다. 독신 여성들은 자녀 양육에 더 많은 어려움을 느낀다는 것을 이해하고 도와주면 좋겠습니다.


  지도
   유니게 : 저는 아들을 키우기에는 너무 어렸습니다. 남편을 모든 것을 풍족하게 공급해주었지만 제게 필요한 것을 아들을 키울 수 있는 지혜였습니다. 남편의 족속은 이방인이었고 저는 아들을 유대인으로 키우기가 어려웠습니다. 저는 친정엄마와 크리스챤이 되었고 삶은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제가 어디서 도움을 받아야 했을까요? 저는 제 아들이 예수님을 위해 일하는 사람으로 자라나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에는 그 일이 매우 어려웠던 때였습니다. 세상의 유혹이 많았고 어린 아들의 장래가 두려웠습니다.
   해설 : 이 사람은 누구일까요? 디모데의 어머니 유니게입니다. 유니게 집사님, 정말 자식을 잘 키우셨습니다. 어떻게 자녀를 예수님의 일꾼으로 잘 키우셨나요?
   유니게 : 저 혼자서는 결코 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누군가의 지도가 필요했습니다. 사도 바울 선생님과 성도들이 저를 지도해주었습니다. 그분은 어려움 속에서도 저를 도와주셨습니다.
   해설 : 저는 우리 지역사회와, 교회, 개인들이 독신 여성들을 위해 과연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우리에게는 분명히 그들과 그들의 자녀들을 도와주고 하나님 안에서 잘 양육해야 할 책임이 있을 기억하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독신 여성들이 하나님 안에서 기쁨과 희망을 얻기를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