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십생애 들면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자유게시판 보기

자유게시판

칠십생애 들면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1-09-28 20:50 조회1,582회 댓글0건

본문

칠십생애 들면서

                                                        이재주 장로

지난 과거를 생각하면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네
보관할 곳도 없네 가져 갈수도 없음이여
가볍고 홀가분 함이여
부질없는 욕심 표리부동 같은 나의 마음
죄가 나를 엄습하기전
재림준비로 내 마음 단장 해야지
땅속으로 흐르는 한 방울의 물이 되는 것 보다
하늘에서 사는 한 송이의 흰구름 되고 싶은
나의 소망 접어두리
숨이 멎힐 듯이 마지막 고통 가운데서도
눈감고 면상하면 희미한 빛 속에 하늘 길 열리고
슬기로운 처녀의 등불 사랑의 등불
신랑되신 예수님 흰옷을 입고 나를 반겨주네
희미한 웃음도 고통속에 설레이는
나의 마지막 이 한 말을
그분은 들어 주실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총회 북아태지회 한국연합회 성경통신학교
Copyright © 2014 안식일학교·선교부 All rights reserved.
top